• 최종편집 2024-07-12(금)

경기도, 비상진료대책본부 →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4.02.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기도, 31개 시군 부단체장이 함께한 가운데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회의(1).jpg
▲경기도 31개 시군 부단체장이 함께한 가운데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회의를 갖고 있다./사진=경기도 제공

  

- 정부,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 ‘심각’ 발령-

- 공공의료기관 진료 시간 연장 등 비상진료체계 가동 -

 

   [경기1뉴스] 이은선 기자= 정부가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한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경기도가 23일부터 기존 비상진료대책본부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대응에 나선다.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김동연 경기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행정1부지사(차장)와 안전관리실장(총괄조정관), 보건건강국장(통제관)을 지휘부로 하고 상황관리총관반, 수습복구반, 구급 및 이송지원반, 점검 지원반, 주민 소통반, 대외협력반, 재난수습홍보반 등 7개 실무반으로 구성된다.

 

주요 역할은 비상진료대책 추진과 지원, 이송협조체계 지원, 유관기관 지원, 도민 홍보와 안내 등이다.

심각 단계 발령에 따라 경기도는 비상진료대책을 본격 가동한다. 먼저 도내 73개 응급의료기관과 21개 응급의료시설이 24시간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경기도 권역외상센터인 아주대와 의정부성모병원도 24시간 중증 외상환자 진료체계를 유지한다.

 

경기도의료원 소속 6개 병원은 평일은 20시까지 진료시간을 연장하고, 주말과 휴일 진료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31개 시군 보건소 진료시간도 확대할 계획이다.

 

도는 시군 보건소, 소방, 응급의료기관, 경찰과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응급 의료기관 현황을 파악해 응급환자 분산 이송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도 경기도 홈페이지(gg.go.kr)와 콜센터(031-120)를 통해 비상진료기관, 야간휴일 진료기관 등을 적극 안내한다.

 

재난안전대책본부 출범에 따라 도는 23일 오전 오병권 행정1부지사 주재로 31개 시군 부단체장이 함께한 가운데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회의를 열고 비상진료체계 상황을 점검했다.

 

오 부지사는 “각 시군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고 보건소 진료시간을 확대하는 등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역량을 총 동원해달라”면서 “대형병원 쏠림현상 방지를 위해 응급환자 분산 이송이 중요하다. 홈페이지와 콜센터 등을 활용해 응급의료진료기관, 공공보건의료기관, 야간휴일 진료기관 등을 적극 안내해 도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오 부지사는 이날 오후 1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 31개 시‧군 보건소장, 아주대 병원 등 73개 응급의료기관 센터장 등이 함께한 2차 경기도응급의료협의체회의를 열고 대응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 오후 3시에는 부천 순천향대학병원을 찾아 응급실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22일 기준 경기도 집계에 따르면 도내 40개 전공의 수련병원 가운데 33개 병원 소속 전공의 1,568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는 경기도 전체 전공의 2,321명 가운데 67.6%다. 

 

경기도는 정부의 위기경보 격상에 앞서 지난 21일 보건건강국장을 실장으로 하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행정1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진료대책본부로 자체 격상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

태그

전체댓글 0

  • 165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비상진료대책본부 →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