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2(금)

이천시 ‘반도체선’ 경기도 철도 기본계획 반영

- 김경희 시장 "경기동남부의 철도교통 요충지가 될 것으로 기대"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4.03.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목 없음.jpg

<경기도 제공>

 

[이천=경기1뉴스] 이은선 기자= 지난 3월 19일,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035년까지 총40조 원을 투입해 고속철도・일반철도・광역철도 27개 노선과 도시철도 15개 노선 등 총 42개 노선, 총 길이 645km에 40조7000억원을 투입하는 ‘경기도 철도기본계획’(2026~2035년)을 발표했다.

 

경기남부 ‘반도체선’은 용인 남사 반도체국가산업단지와 원삼 반도체클러스터, 이천 부발을 연결하는 노선이며, 경기도는 이 반도체선을 서쪽으로 연장해 화성 전곡항까지 연결하는 경기남부동서횡단선도 추가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천시는 이번 반도체선 유치로 인해 인구유입에 따른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화성 전곡항부터 강릉까지 연결하는 동서횡단선, 판교-거제까지 연결하는 중부내륙철도, GTX-D노선 등이 완성되면 시민들의 교통편의성과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앞으로 경기도와 긴밀하게 협의해 후속 절차인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김경희 이천시장은 “반도체노선을 비롯해 GTX-D노선 , 평택-부발선이 완성되면 경강선과 중부내륙선과 함께 고속철도와 광역철도망을 갖춘 명실상부한 경기동남부의 철도교통 요충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92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천시 ‘반도체선’ 경기도 철도 기본계획 반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