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이충우 여주시장, (가칭)강천역 신설과 GTX 노선 여주 유치 '국토부에 건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4.01.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여주~원주 복선전철 구간 (가칭)강천역 신설 요청]..jpg
<사진=여주시 제공>

 

- 12일, 서원주역에서 여주~원주 복선전철 건설사업 '착공식' 개최 -

- 이 시장 "서울 ~ 여주까지 '30분대 생활권 형성' ...여주시 도약 발판 마련 될 것" -

 

[여주=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총 사업비 약 9,309억 원을 투입해 2028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는 '여주~원주 복선전철 건설사업(여주역에서 서원주역까지 22.2km 연결) 착공식'이 지난 12일 서원주역에서 개최됐다.

     

국토교통부 장관이 참석한 이번 착공식 행사에서 이충우 여주시장이 침목 서명 및 시삽에 참여해 "강천역 신설이 꼭 필요하다"하다는 내용을 작성하고, 국토교통부에 강천역 신설과 GTX 노선의 여주 유치를 건의했다. 

 

이충우 여주시장은 “강천역 신설과 GTX 여주시 유치는 민선 8기 핵심적인 공약사항으로 GTX 노선의 여주 유치가 현실화 된다면 서울 주요도심과 여주까지는 30분대 생활권이 형성되어 여주시가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며, 중앙부처와 협의를 통해 내실 있게 추진할 것”을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95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충우 여주시장, (가칭)강천역 신설과 GTX 노선 여주 유치 '국토부에 건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