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용인시, “이동읍 반도체 신도시 ... 시민 의견 수렴, 합당한 이주 대책 마련" 만전

- 이상일 시장, 간부회의에서 "교통 등 종합대책 마련 위한 보고회 열자"며 지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입력 : 2023.1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용인, 20일 열린 용인특례시 간부회의에 참석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jpg
<사진=용인특례시 제공>

 

[용인=경기1뉴스] 한철전 기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20일 정례 간부회의에서 이동읍에 ‘반도체 특화 신도시’를 조성키로 한 정부 결정과 관련해 이동ㆍ남사읍 첨단시스템 반도체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조화를 이루는 신도시가 만들어 져야 한다며 이 계획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시의 각 부서가 힘을 모아 부문별 대책을 수립하고 지시했다. 

 

이날 이 시장은 “이동읍 신도시 예정지에 포함된 시민과 기업은 삶의 터전이 수용되는 것에 대한 걱정이 클테니 시가 앞으로 그 분들과 적극 소통하면서 의견을 수렴하고, 제대로 된 보상과 이주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대로 선(先)교통-후(後)입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교통망 확충을 위해 시가 바람직한 안을 만들어 국토교통부와 대화하는 등 선제적으로 움직여 달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15일 이동읍 천리·묵리·덕성리·시미리 일대 228만㎡(69만 평)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고 1만6,000가구 규모 하이테크 신도시를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이상일 시장은 간부회의에서 “처인구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배후 신도시 건설은 용인의 발전을 위한 획기적인 대형 프로젝트이므로 시가 종합적인 관점에서 많은 것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광역교통대책과 국가산단 및 신도시 관련 보상ㆍ이주대책 등에 대해 치밀한 대책을 만들어야 하며, 앞으로 어떻게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인지에 대한 지혜를 모으는 것도 필요한 만큼 종합보고회를 열도록 하자”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32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용인시, “이동읍 반도체 신도시 ... 시민 의견 수렴, 합당한 이주 대책 마련" 만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